서지넥스-고려대, 마이크로플루이딕 약물전달기 개발 협력

보도자료.png

2022년 1월 3일

서지넥스는 정아람 고려대학교 교수 연구팀과 마이크로플루이딕 기반 약물전달기기 개발을 위한 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서지넥스는 나노입자를 활용해 약물전달체계를 구축하는 회사다. 엑소좀, 리포좀, 지질나노입자 등을 이용해 화학약물, 단백질, siRNA, mRNA 등을 전달하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서지넥스 플랫폼은 인공지능(AI)를 활용해 표적세포와 비표적세포를 구분한 뒤 표적세포에 고효율로 결합할 수 있는 표적나노입자를 개발한다. 서지넥스는 플랫폼을 활용, 각종 고형암(위암, 대장암, 췌장암 등)을 표적하는 표적나노입자를 개발 중이다.


정아람 고려대 교수가 이끄는 바이오의공학부는 바이오메디컬 신소재 (스캐폴드, 임플란트 등)를 개발하고 있다. 정 교수는 핵산 의약, 줄기세포, 백신 항원 등 의약 전달체에 대한 연구를 수행 중이다.


김세준 서지넥스 대표는 “고려대와 연구협약을 계기로 원하는 조직이나 장기에 약물과 유전자를 전달하는 약물전달시스템 완성을 향한 큰 걸음을 걷게 됐다”고 말했다. 정아람 교수는 “바이오기술와 생체의공학기술을 접목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면서 “짧은 시간 안에 기술을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